"스포츠 7330" 일주일에 3번! 하루 30분 운동!     "승리를 향한 열정의 샷!!"     부천시 테니스협회 http://www.lifetennis.org
공지사항
자유게시판
묻고답하기
테니스뉴스
부천시청팀 소식
동호회탐방
후원사광고게시판
현재 준비중인 대회가 없습니다.
 
작성일 : 17-07-03 11:01
[안성]‘흙맨’ 김영석, 안성퓨처스 결승 진출...“퓨처스 첫 우승에 도전한다”
 글쓴이 : KTA
조회 : 32,896  

현대해상의 막내 김영석(750위)이 포핸드 자세를 취하고 있다

[대한테니스협회(안성)=황서진 신동준 홍보팀 기자] 현대해상의 분위기메이커 김영석이 퓨처스 3번째 결승에 올랐다. 
 
김영석(현대해상, 750위)은 1일 안성스포츠파크 실내테니스장에서 열린 안성국제남자퓨처스(ITF 퓨처스/총상금 1만5천달러/6월 25 ~ 7월 2일/실내 클레이코트) 4강에서 같은 팀인 김재환(현대해상, 1154위)을 2시간 28분 혈투 끝에 4-6, 7-5, 4-0 Ret. 기권승을 거두며 3번째 퓨처스 결승에 올랐다. 
 
김영석은 클레이코트에서 승률이 높았다. 총 29승 15패다. 2015년 2월 중국 안닝퓨처스(당시 1만달러) 결승전. 양충화(대만, 571위)에게 0-6, 5-7로 패하며 첫 국제대회 준우승을 차지했고, 1년 뒤 점수를 방어하기 위해 또다시 안닝퓨처스(F3)를 출전했다. 하지만 결승전에서 엔리케 로페즈-페레즈(스페인, 211위)에게 4-6, <4>6-7로 패하며 2년 연속 준우승에 머물렀다. 2차례 준우승 성적은 모두 클레이코트에서 나왔다.           
 
1세트 초반부터 팽팽했다. 둘은 각각 한 번씩 브레이크를 당하며 5-4 10번째 게임으로 향했다. 김영석은 첫 서브확률이 57.6%로 떨어지면서 30-40(세트 매치포인트) 위기를 맞았다. 그러나 김영석은 포핸드 강약조절로 위기를 모면했으나, 듀스 접전 끝에 김재환이 브레이크(2/4)를 성공시키며 6-4로 첫 세트를 선취했다.
김재환(현대해상, 1154위)이 두꺼운 양손 백핸드를 구사하고 있다
 
2세트 김재환은 2, 4번째 김영석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하며 3-1로 리드했다. 격차를 벌린 만큼 자신감이 상승한 김재환은 5번의 듀스상황에서도 상대 백핸드를 강타해 4-1로 따돌렸다. 5번째 게임까지 김재환은 2번의 브레이크를 한 반면, 김영석은 6번 기회 중 단 1차례만 브레이크 득점을 했다. 
 
그러나 김영석은 6번째 게임부터 연속 3게임을 가져와 4-4 동점을 만들었다. 김재환은 4-4 2번째 듀스에서 서브에이스를 터뜨려 어드밴티지를 잡았다. 이어 88.9% 세컨드서브와 동시 네트 대시로 결정지으며 5-4 서브게임 원점을 만들었다. 
 
상대 흐름을 읽은 김영석은 서브앤드 발리로 전략을 바꾸며 단 2분만에 5-5 동점을 만들고, 이어 포핸드 다운더라인 샷을 상대 백핸드로 연파해 7-5로 세트동점이 되었다. 2세트 매치 토탈 포인트에서 김영석은 리턴 득점수는 27개와 브레이크는 3/11로 중요한 순간 3득점을 획득했다.
 
3세트 분위기는 전세가 역전되었다. 김영석은 1개의 서브에이스와 서브게임 득점 4/4(100%)로 모두 성공시키며 단 18분만에 3-0 앞서 나갔다. 자신의 서브게임을 2번이나 놓친 김재환은 2세트 후반부터 올라온 근육경련이 양쪽다리로 퍼지며 0-4 0-15에서 기권을 했다. 
양쪽다리에 근육경련이 올라온 김재환(현대해상, 1154위)을 위로해주는 김영석(현대해상, 750위)
 
결승전에 진출한 김영석은 당진시청의 다크호스 이태우(945위)-오성국(성남시청) 승자와 결승전을 다툰다. 
 
대한테니스협회 홍보팀

 
 

Total 1,860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1710 [영국]윔블던(5) 현장 관전의 맛 KTA 07-18 35110
1709 [영국]윔블던 4강 오른 리바리코바와 한국 여자 선수 KTA 07-18 33271
1708 [태국]"이를 악물고 뛰겠다"...NH농협은행 김세현 서키트 첫 4강… KTA 07-18 33954
1707 [순창 U12]주니어선수권 '홍연초 양세연 12세부 2관왕'… KTA 07-18 32701
1706 대한테니스협회-네이버, 영상콘텐츠 업무협약 체결 KTA 07-18 31934
1705 [양구]명지대, 순천향대, 인천대 개인전 금메달을 휩쓸었다 KTA 07-12 36592
1704 [영국]박의성 윔블던 주니어 1회전 패배 KTA 07-12 36317
1703 [안성]안성퓨처스와 FILA 동호인 원포인트 레슨 KTA 07-05 38035
1702 [런던]박의성, 로햄튼주니어대회 1회전 통과 KTA 07-04 38785
1701 [안성]국내 ‘흙신’ 김영석, 안성퓨처스 2관왕...“국제무대 도… KTA 07-03 38158
1700 [안성]이태우, 승리의 비결은 따로 있다...타 마시는 에너지드링… KTA 07-03 37243
1699 [안성]김영석 “클레이코트가 나에겐 유리하다”...첫 퓨처스 우… KTA 07-03 37168
1698 [안성]이태우 “질수록 단단해졌다”...강철체력 이태우 인터뷰 KTA 07-03 35789
1697 [안성]돌풍 이태우, 2주만에 결승진출...빅서버 김영석과 우승 … KTA 07-03 36340
1696 [안성]‘흙맨’ 김영석, 안성퓨처스 결승 진출...“퓨처스 첫 우… KTA 07-03 32897
1695 [안성]오성국 “나의 장점을 살렸다”...정홍에 역전승하며 국내… KTA 07-03 33338
1694 [안성]김재환, 국내 첫 퓨처스 4강...(안성퓨처스) 체력, 멘탈 … KTA 07-03 33251
1693 [영국]장수정마저 윔블던 예선 1회전 탈락...방어하지말고 도전… KTA 07-03 33950
1692 [영국]한나래도 예선 1회전 탈락...그랜드슬램 두 번 역전패 KTA 07-03 33092
1691 [영국]권순우 “설레임과 기대감으로 가득했다” KTA 06-28 34229
1690 [영국]이덕희도 예선 1회전탈락...윔블던 4번째 참가한 이덕희 KTA 06-28 34639
1689 [영국]권순우, 윔블던 예선 1회전탈락...올시즌 잔디코트 2패 KTA 06-28 34241
1688 [영국]국가대표 에이스 권순우, 그랜드슬램 첫 도전 KTA 06-28 34530
1687 [대구]국가대표 정홍, 3번째 우승 KTA 06-28 35353
1686 [대구]"대구퓨처스 방송 잘 보고 있습니다"...대구퓨처스 네이버… KTA 06-28 35021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    

14560 경기도 부천시 길주로 486 부천시테니스협회
사무국 : 032-662-4567 / 팩스 : 032-662-4565
COPYRIGHT(C)1998-2010 DSWEB ALL RIGHTS RESERVED.